2017/12/30 13:52

건전한 이야기만 합니다. 공지사항

벌써 3번째입니다. 저도 진짜 징하네요.(솔직히 저도 이게 잘하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주로 본진에 적는 책 이야기 중 건전한 놈만 뽑아서 이전처럼 링크 형식으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그럼 이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2017/11/27 16:03

페타걸 1권 만화책(건전)


작은 가슴에 콤플렉스가 있다 못해 거유를 혐오하게 된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 4컷만화, '페타걸' 1권을 kindle판으로 구매했기에 오늘 좀 이야기를 해볼까 싶네요.



아무튼 거유가 싫다

거유여자, 거유에 놀아나는 어리석은 남자, 거유가 인기 좋은 이 세계조차도 싫어한다고 당당하게 공언할 정도로 거유를 싫어하는 소녀, 히라노 히이.

자신의 빨래판 같은.. 가슴에 대해 심각하게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그녀를 중심으로 이야가를 전개해 가는 것이 본 작품의 주요 내용입니다.


친한 친구들도 거유(...)

그리고 그렇게 독설을 내뿜는 직설적인 성격의 히라노 주변의 친구들은 운명의 장난인지 전부 거유(..)인지라 히라노는 작품 내내 곳통을 받는 모습을 보이며 또 그런 히라노의 모습이 매우 귀여운 것이 본 작품의 최대 매력이지 않나 싶은데 말이죠.

예를 들면..


빈유를 좋아한다는 말을 듣더니 대놓고 디스 하는 히라노ㅋㅋ

..이렇게 빈유를 좋아한다는 말을 듣고도 그 이유를 물어보더만 대놓고 너 사실은 빈유 깔보는거 아니냐? 라는 식으로 까는 히라노의 모습입니다만..


뭐 기본적인 "슴부격차" 라는게 있으니..ㅋㅋ

용도는 반대지만 기본적인 크기 차이 때문에 틀려지는 브래지어의 차이에 땅을 치면서 분해하는 모습도 보이는 등 매 에피소드마다 온도차가 격렬하게 모습이 뭐랄까.. 갭모에? 를 느끼게 된달지..

..이렇게 다양하게 '귀여운' 모습의 그녀가 작품 중에서 펼치는 이야기 자체가 개인적으로 상당히 재밌게 느껴지더란 말이죠? 후후


오맞말

작은 가슴에 얼마나 큰 콤플렉스가 있는지 거유만 되면 인생의 승리자 (그런데 사실 아주 틀린 말은 또 아니다)가 될 것이라면서 매일매일 자신은 되지 못하는 거유를 향해 혐오감을 보이지만 또 어떻게 하면 거유가 될 수 있을지데 대해서 기웃기웃 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묘하게 삐뚤어져 있는 그녀의 모습이 살짝 씁쓸하면서도 또 그런 인간적인 매력을 느끼게 하지 않나 싶은데 뭐, 작품 자체는 대단히 가벼운 느낌으로 즐길 수 있으니 안심하셔도 되지 않을까 싶네요


밥그릇은 솟아있기라도 하지..

...뭐 확실히 그냥 도마보다는 밥그릇이라도 있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여튼간에,

그래서 본 작품은 가슴에 대한 콤플렉스를 소재로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잘 만들어 낸 (특히 주인공인 히라노) 그런 만화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일단 평범하게 재밌는 녀석인 만큼 관심이 있으시다면 구매해 보시면 좋을 듯 싶네요 후후






2017/11/23 16:55

이세계 온천으로 전생한 나의 효능이 너무 터무니없다 1권 만화책(건전)


사망 후 이세계에서 온천으로 전생한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린 동명의 라이트노벨을 코미컬라이즈한 만화, '이세계 온천으로 전생한 나의 효능이 너무 터무니없다' 1권을 kindle판으로 구매했습니다.

본 작품은 근래 유행하는 이세계 전생물 장르의 한 축을 담당하는 녀석으로 용자도 무기도 아닌 그냥 평범한 온천이라는 점이 눈에 띄는 그런 만화인데요.

전생한게 어째서인지 온천이라는 걸 빼면 묘하게 게임적인 감각으로 접근한다던가 미소녀가 꼬인다던가 하는 전개등이 이세계 전생물의 전형적인 클리셰를 따르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네요. 넵


온천이 되었다

그리고 그렇게 이번 1권에서는 온천이 된 주인공과 다양한 이유에서 그를 존속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히로인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말이죠.

처음에는 그냥 허름한 탕? 이라고 하기에도 어려운 모습이였지만 레벨업을 통해 점점 "파워업"을 하게 되면서..



손님이 오면 경험치가 쌓여서 레벨업이 되는 구조라는 듯



손님 좀 받더니 무시무시하게 커졌다

..어째서인지 생겨나는 현대의 온천여관 같은 느낌으로 성장하는데 뭐랄까 말로 행할 수 없는 그런 감각을 느끼게 되는 뭐 그런 겁니다 하하.



야 너 설마..

그리고 본 작품인 경우에는 주인공이 온천이라는 설정에 힘입어 내용의 작 중 히로인들의 대부분이 알몸으로 등장해 이야기를 전개한다는 점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알몸으로 자신의 안에 들어오는 히로인들의 모습에 흥분에서 탕의 "경도"가 올라간다던지 어째서인지 탕이 [우유욕탕]이 되어버린다던지 하는..다른 작품들에선 흔히 볼 수 없는 그런 장면들이 묘하게 재밌다고 해야할까요? 하.하.하



그냥 목욕탕 같다

온천달걀 만들어서 돈 벌어보자는 이야기

그래서 본 작품은 어쨌냐 라는 감상을 어떻냐 하냐면, 일단은 그냥 평범하게 soso..라는 느낌으로 온천이라는 부분은 신선하고 덕분에 서비스적인 요소도 많아 눈요기가 많았지만 전반적으로 내용들은 이세계 전생물의 전형적인 클리셰를 따르고 있기 때문에 좀 식상한 느낌이 많다? ...라고 해야할까요.

뭐, 그렇다고 해도 기본적으로 에로(?)를 베이스로 한 만화이기에 볼거리도 많고 이야기 구조나 소재도 클리셰를 많이 가져왔다곤 합니다만 어찌보면 왕도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기에 그렇게 까지 나쁘다고 할 수도 없기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구매 해 보셔도 손해는 없으실 듯 싶네요. 흠흠



2017/11/20 18:03

너는 음란한 나의 여왕 2권 (완) 만화책(건전)


[너는 음란한 나의 여왕] 2권을 kindle판으로 구매했습니다.

본 작품은 냉철하고 얼음같은 미소녀 스바루가 사실은 엄청나게 밝힘증이였고 자제심을 대가로 그녀의 소꿉친구인 아키라와 왕래할 수 있게 됨으로서 결국 사랑은 승리했다라는 느낌으로 완결된 [너는 음란한 나의 여왕]의 후속작으로 1권의 뒤를 좀더 이어서.. 라는 느낌으로 전개되어 나온 그런 만화가 되겠는데 말이죠.

오늘은 관련해서 조금 이야기를 해볼까 싶네요.


옅어졌다는 뭐 그런 느낌인 듯

전작의 사건 이후 마음껏 섹스할 수 있는 관계가 되긴 했지만 일단 주인공 아키라는 스바루와 같은 대학을 가기 위해 노오력 하기 위해 공부에 집중하기로 합니다.

그리고 그런 아키라랑은 어떻게든 하고 싶어하는 스바루가 되는데 말이죠. 그래도 혈기 왕성한 두 사람이다 보니 금방 뒤엉키게 되지만 그들의 뒤에는.



비주얼 적으로 파워업한 베게신

...그들의 소원을 들어줬던 신이 나타나선 빚독촉(...)을 하기 시작합니다. 어째서인지 자제심을 갚아나가야 할 두 사람이지만 특히나 스바루 때문에 전혀 자제심을 갚질 않았던 모양으로..



....저거 참느라 애썼다 진짜..

..도저히 갚을 희망이 보이질 않으니 직접 나서서 갚아야 할 자제심을 가르키는 모래시계와 함께 아예 "랜덤으로 자제심을 잃는" 패널티까지 주어지는데 말이죠.

그러게 그 동안 안 갚고 뭐했나 모르겠어요. 후



스바루 대발광

..당장 섹스 못하면 죽는다고 떼를 써봤자 어쩌겠습니까, 열심히 갚아야지. 그리고 그렇게 자제심을 갚는 스바루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바로 본 작품, [너는 음란한 나의 여왕 2권]의 중반부 내용이 되겠다, 이거겠습니다요. 넵



처제의 얼굴에 우유


그리고 그렇게 이걸 어떻게 갚아나가야지 싶은 때 스바루의 여동생인 마나의 등장으로 가족 앞에선 도저히 이런 꼬라지를 보여줄 순 없다는 심정에 초인적인 자제심을 발휘하는 스바루가 되겠는데 말입니다.

아니 그전에 얼굴에 우유 뿌린 것 만으로도 이미 "아웃"인 기분이 들긴 합니다만..ㅋㅋ

뭐 여튼 그렇게 무난하게 갚아나갈 수 있을려나 싶습니다만..



3일만 참자


묘하게 인생이 싸구려틱하지 않니 너?


스바루의 회사가 도산, 자금 지원을 받았지만 그 조건으로 내 걸린 것이 바로 스바루의 결혼으로 자제심을 극한으로 발휘하며 그 사실을 전하는 스바루는 과연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그러니깐 아키라와는 결혼할 수 없게 되었다는 것

그리고 그런 스바루의 몸을 목적으로 한 사장놈은 어디까지나 스바루에 대한 사랑 보다는 그저 젊은 여자가 좋다라는 귀축의 본보기로서 그녀를 농락합니다만..


귀축!

결국 기적같이 신의 힘을 빌린 주인공의 힘으로 NTR 직전까지 왔던 스바루를 무사히 구출, 사랑의 힘으로 3일간 섹스..하며 무사히 이야기가 마무리가 됩니다. 뭐랄까 좀 허무한 느낌이였죠 넵


너는 음란했던 나의 여왕

뭐 그래서 비록 신캐릭터가 나오면서 뭔가 변화를 주나 했습니다만 전반적으로 보면 2권 자체는 1권과 비슷한 전개로 자제심을 잃은 스바루가 나름 맹활약하긴 했습니다만 뭔가 좀 부족함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선 1권보다 호평하기엔 좀 힘든 작품이지 않았나 싶었는데 말이죠.

에로적인 면에서는 조금 파워업 하긴 했지만 어디까지나 개그 요소로서 소모되는 작품으로 전작보다도 재미나 이야기 구성이 2% 부족했다는 건 여러가지 의미로 아쉬웠지 않았는가..라는 생각이 좀 듭니다.

물론 그래도 기본적인 작품의 재미는 어느정도 유지하고 있으니깐 말이죠? 구매하실 분은 구매하셔도 좋겠습니다만 일단 전작도 정발된 전력이 있기도 하니 이번 권도 한 번 기대해 보심이 어떨까 싶네요 후후

2017/11/20 14:32

타바코쨩 1권 만화책(건전)


담배의 의인화 만화인 '타바코쨩' 1권을 kindle판으로 구매했습니다.

본 작품은 소위 말하는 담배의 정령들과 흡연가 주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만화로 흡연하시는 분들이라면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을 법한 에피소드를 의인화를 통해 각색해 보여주는 이야기가 특징적인 녀석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오늘은 본 작품에 대해서 조금 이야기를 해볼까 싶네요.



힘들고 고되면 담배 좀 늘 수도 있지

담배가 담배 핀다고 뭐라고 한다


고된 일상의 도피처인 담배, 그리고 그런 담배를 빨려고 할 때 담배가 의인화 되서 튀어나와서 꼬장꼬장 담배는 몸에 안좋다는 둥 (실제로 담배 패키지에도 경고문구가 있혀 있다) 하면서 설교를 하면 어떤 기분일까요?

..라는 느낌의 전개로 펼쳐지는 본 작품은 어디까지나 담배, 정확하게는 흡연=의인화된 담배와 흡연가의 주고받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그런 만화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담배,흡연하면 떠올릴 수 있는 여러가지 에피소드에 대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는 본 작품인 경우 저렇게 담배가 흡연의 유해성에 대해서 왈가왈부 한다던가..


집안에서 흡연하면 냄새가..


응, 아주 많이


실제로 담배 피면 몸에서 냄새가 나는데.. 귀엽다

...이렇게 자기 냄새를 배게 해준다면서 들러 붙는다던가 라는 느낌으로 흡연자 본인이나 흡연자 주변에 있어본 사람이라면 알 법한 에피소드를 제법 귀엽게(!) 표현하고 있는 것이 본 작품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말이죠.

사실 담배 냄새인 경우에는 타인에게 혐오감을 줄 수 있기도 합니다만 담배쨩이 부비부비한 냄새라고 뇌 속에서 필터링을 하면 의외로 귀여운건가 싶은 생각이 안드는 것도 아닌데 정말로 그러면 안되겠지요. 넵 ㅋ


담배를 사는 가격을 아끼면...(응?)


건강을 위해서니깐 말이죠 후훗

뭐 여튼 그렇게 흡연가의 애환(?)을 담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본 작품은 이 담배의 정령말고도..


맨솔 담배의 맨코


주인공이 예전에 폈었던 피스 담배


맨솔이라던가 피스(일본담배라면서요?) 라던가 여러 담배가 의인화되서 떠들썩한 느낌을 주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데 말이죠. 또 이런 담배들이 묘하게..

그러니깐 아마 담배를 피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담배로 담배 불 붙여주기.. 아마 아시죠?


그게 이 작품에선 이런 느낌(...)

..담배로 담배에 불을 붙일 수 있는 저렇게 묘사된다던가요? (그런데 좀 그럴싸 했음) 아니면


같이 재털이로 들어가는 사이


..뭐 이렇게 같이 재털이로 들어가는 사이라고 달라붙어서 부비부비한다던가 하는 느낌같이 묘하게 백합삘을 보여주는게 에로이! ...라고 해야할까요? 아니 뭐 실제로 에로한 걸 하는 건 아닙니다만.. 분위기라던가는 좀 있죠 그런게. ㅋㅋ

그렇게 본 작품은 흡연자라면 재밌게.. 물론 저 같이 비흡연자도 제법 흥미진진한 그런 만화였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드는데 말이죠. 담배 자체는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만 이런 담배라면 의외로 괜찮을려나? 싶은데 어떤 의미론 참 위험한 만화같다는 생각이 안드는 것도 아니군요 흠흠





1 2 3 4 5 6 7 8 9 10


통계 위젯 (블랙)

1559
277
1273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34